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국인들 지난달 LG화학 집중 매입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매수세가 가장 두드러진 종목은 LG화학으로 순매수 규모가 2129억원에 달했다.



일본 대지진 수혜주 기대
신한지주 가장 많이 팔아

 LG화학에 외국인 자금이 쏠린 것은 유가 급등과 동일본 대지진으로 수혜가 기대되는 화학업종에서 LG화학이 대표주인 점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LG화학은 지난달 36만4500원에서 46만원으로 무려 26.20%나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 9.59%의 3배에 가까운 수치다.



 LG화학 다음으로 외국인 순매수 규모가 컸던 종목은 포스코(1791억원)였다. 기아차(1636억원), OCI(1550억원), 현대중공업(1118억원)은 순서대로 그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는 1064억원으로 6위를 차지했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내다 판 종목은 신한지주로 순매도 규모가 1609억원에 달했다. 외국인의 강한 매도세로 지난달 신한지주의 상승률은 5.84%에 그쳤다. 이어 현대차(1496억원), 하나금융지주(1423억원), 삼성엔지니어링(1121억원), SK이노베이션(805억원) 순으로 외국인 순매도 규모가 컸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