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항공기·여객선 요금 혜택 ‘제주도민증’ 인기

국내·외에 거주하는 제주 출신자에게 발급하는 ‘제주도민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제주도를 운행하는 항공기·여객선의 요금할인 등 혜택이 알려지면서 도민증 발급 신청이 꾸준히 늘고 있다.



국내외 거주 제주 출신에 석달 새 5749건 발급

3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2일부터 발급을 시작한 도민증 발급 건수는 지난달 말 현재 국내 5735건, 국외 14건 등 모두 5749건에 이른다.



 제주도민증 소지자에게는 지난 1월부터 제주∼완도, 제주∼목포, 제주∼부산, 제주∼인천, 제주∼녹동, 제주∼마라·가파도 등 6개 항로의 여객선 요금을 도민과 마찬가지로 20% 할인해 주고 있다. 또 티웨이항공·제주항공은 지난달부터, 아시아나항공은 이달부터 제주를 오가는 항공료의 15∼10%를 할인해 준다.



대한항공도 다음달부터 항공료 10% 할인제를 시행한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부터는 제주도가 직영하는 유료관광지·박물관 등의 입장료를 도민과 동등하게 감면, 또는 할인 혜택을 주고 있다.



 제주도는 본적이나 원적을 제주에 두고, 국내 다른 지역이나 국외에 거주하는 만 12세 이상의 재외도민과 배우자(직계비속 포함)에게 도민증을 발급하고 있다. 도민증 발급은 각지역별 제주도민회나 제주도 평화협력과(064-710-6247, 6283)로 신청하면 된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