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의 윤정희, 프랑스 문화예술훈장





남편 백건우 이어 부부 수상





영화 ‘시(詩)’의 주연배우 윤정희(사진)씨가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는다.



2일 프랑스 문화커뮤니케이션부와 영화계 등에 따르면 윤씨는 프랑스 영화계의 추천으로 프랑스 문화부 장관이 수여하는 문화예술공로훈장 슈발리에(Chevalier dans l’ordre des Arts et Lettres) 수상자로 선정됐다.



 슈발리에 훈장은 프랑스 정부가 예술과 문학 분야에서 공헌을 세우고 문화 보급에 기여한 인사에게 주는 상이다. 윤정희씨는 지난해 8월 프랑스에서 개봉된 ‘시’가 집중조명을 받으면서 영화 분야에서 그 동안 쌓아온 업적이 인정돼 프랑스 국립영화영상센터의 추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0년 전인 2001년에 윤씨의 남편 피아니스트 백건우씨가 이 훈장을 받아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프랑스 정부로부터 같은 훈장을 받은 예술인 부부가 된다.



 윤씨는 영화 ‘시’로 1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해 대종상 여우주연상과 호주 아시아태평양 스크린 어워즈 여우주연상을 받는 등 지난해 국내외에서 많은 상을 휩쓸었다.



 윤정희는 “프랑스 문화부가 제 영화 인생을 인정해줬다는 데 기쁨을 느낀다”면서 “특히 10년 전 남편이 받은 상을 이번에 받게 돼 더욱 마음이 간다”고 말했다.



 훈장 수여식은 오는 5일 오후 프랑스 문화부에서 열린다.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은 ‘신과 인간’의 주인공 랑베르 윌슨 등 3명도 이날 함께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