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뉴타운 5곳 명암 엇갈려 … 서·금사, 시민공원 지구만 순항

부산시 금정구 서·금사 뉴타운 사업 10구역은 조합설립 추진위원회가 전체 주민 520가구 가운데 현재 55%쯤 주민동의를 받았다. 20%만 더 받으면 조합설립이 가능하기 때문에 6월쯤 조합을 설립할 예정이다. 전체 13개 구역으로 이뤄진 서·금사 뉴타운은 10구역 등 3곳에서 조합 설립 추진위가 만들어졌다. 또 3곳은 조합설립 추진위 구성을 위한 주민 동의를 받고 있는 등 모두 6곳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부산에서 추진중인 뉴타운 5곳 가운데 대부분 지역이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서·금사 지구와 시민공원 지구는 순항을 하고 있다. <표 참조>













 서·금사 뉴타운 10구역 박광호(70)조합설립 추진위원장은 “철거민 이주단지로 시작된 마을이다 보니 주민들의 환경개선 욕구가 높은 것이 뉴타운 추진이 잘되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다 부산시가 서·금사 지구를 뉴타운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기 위해 용적률을 최고 826%로 높이고, 83층까지 짓도록 설계한 것도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있다.



 그러나 사하구 괴정 뉴타운 지구는 부산지역 5개 뉴타운 지구 가운데 처음으로 지구해제를 추진하고 있다.



 사하구는 주민 설문조사결과와 건설업계 전망을 바탕으로 괴정 뉴타운 사업 지구지정 해제를 부산시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80일간 촉진지구 내 주민 1만3694명 중 7276명(응답률 53.1%)을 대상으로 괴정 뉴타운 사업 실시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이 결과 응답자의 60%에 해당하는 4368명이 찬성, 40%인 2908명이 반대했다. 설문 결과 찬성이 반대보다 20% 높게 나왔지만 사하구는 전체 주민 1만3694명 가운데 약 30% 정도만 찬성을 한 셈이어서 설문결과가 크게 의미는 없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지부진한 뉴타운 사업의 방향 전환을 모색하기 위해 뉴타운 지역 5곳의 주민 여론을 수렴 중이다.



 부산시는 뉴타운 반대의견이 많은 곳은 과감히 재정비 촉진지구에서 해제할 예정이다. 대다수는 반대하지만 특정구역만 찬성할 경우 단독 재개발하거나 10만∼15만㎡ 규모의 ‘소규모 뉴타운’으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뉴타운에서 해제되는 곳은 생활환경개선사업인 ‘행복마을’‘희망마을’로 지정해 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김상진 기자



◆뉴타운 사업=‘도시 재정비 촉진특별법’에 의해 도시 낙후지역을 재정비해 도시 기능을 살리는 주거환경 정비사업이다. 민간주도의 재개발·재건축은 사업성 위주로 진행돼 기반시설 부족을 가져온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뉴타운은 동일생활권을 광역단위(주거지 50만㎡, 도심지 20만㎡)로 묶어서 공공주도로 추진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