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수 8명의 오페라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의 오페라 버전으로 관심을 모은 tvN ‘오페라스타 2011’이 2일 첫 생방송의 막을 올린다. 밤 11시부터 서울 상명아트센터에서 8명 가수들의 오페라 대결을 실시간 중계하고 시청자 문자 투표를 받는 것이다. 참가를 원하는 시청자는 방송 중 휴대전화 메시지로 가수의 참가번호나 이름을 문자(#0300, 정보이용료 100원)로 전송하면 된다. 한 가수에게 여러 번 투표할 수는 없지만 여러 가수들에게 다중 투표는 가능하다. 1~6위까지는 다음 회차에 진출하며 최하위 2명은 멘토와 전문 심사위원 등 총 4인의 평가를 거쳐 탈락 여부가 결정된다.



 1차 미션곡은 김창렬이 도니제티의 사랑의 묘약 중 ‘남몰래 흘리는 눈물’, 임정희가 비제의 카르멘 중 ‘하바네라’, 문희옥이 벨리니의 오페라 중 ‘카스타 디바’다. 선데이는 헨델의 리날도 중 ‘울게 하소서’, JK김동욱은 비제의 카르멘 중 ‘투우사의 노래’, 김은정은 푸치니의 잔니스키키 중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를 받았다. 신해철만 유일하게 아리아가 아닌 ‘그라나다’를 부른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