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국내 첫 프로 마술사 이흥선씨









국내 최초 프로 마술사인 이흥선(사진)씨가 31일 오후 5시10분께 노환으로 타계했다. 87세.



고인은 국내에 비둘기 마술부터 공중부양 마술까지 거의 모든 마술 공연을 처음 들여온 마술계의 ‘전설’로 통한다. 1924년 서울에서 태어나 26세에 마술에 입문한 고인은 전국 순회공연을 통해 마술쇼를 널리 알렸으며 96년에는 서울에 최초의 마술 상설 공연장 ‘알렉산더 매직바’를 열기도 했다.



유족은 딸 영숙·영희·영애씨가 있으며 외손자 김정우(41)씨가 프로 마술사로 활동하고 있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 병원이며 발인은 2일 오전 11시. 02-2227-840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