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독도 억지주장 철회하라”… 권철현, 마쓰모토 찾아가 항의





일 외교청서 “고유 영토”



권철현(左), 마쓰모토(右)



일본 정부가 독도와 관련한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달 30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한 데 이어 일 외무성은 1일 올해 외교청서(외교백서)에 또다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담았다.



 이날 각료회의에서 확정된 ‘2011년도 외교청서’는 “한·일 간에는 다케시마(竹島, 독도의 일본명)를 둘러싼 영유권 문제가 있지만 명백하게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하는 정부의 입장은 일관된다”고 밝혔다. 외교청서는 1~2개월 후 책으로 발간된다.



 이와 관련해 권철현 주일 대사는 이날 일본 외무성을 항의 방문했다. 지난달 30일 일 정부가 중학교 검정 교과서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데 따른 조치다. 이날 면담은 마쓰모토 다케아키(松本剛明) 외상이 “일이 바쁘다”며 권 대사의 면담 요청에 응하지 않다 교과서 검정 통과 발표 이후 이틀 만에 이뤄졌다.



 권 대사는 마쓰모토 외상에게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의 영토”라며 일본의 억지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마쓰모토 외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섰다. 마쓰모토 외상은 “ 한국 정부의 독도 시설물 설치 등이 양국관계를 어렵게 하지 않겠느냐”고 한국 측의 독도 영유권 강화 조치를 견제했다. 이에 대해 권 대사는 “원인을 제공한 것은 일본”이라고 못 박았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