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日 검찰 “먹일 것이 없어서…” 범죄용의자 풀어줬다

동일본 대지진 이후 후쿠시마지검 이와키 지부가 여러 경찰서에 구금돼 있던 용의자 31명을 ‘처분 보류’ 상태로 석방했다고 아사히ㆍ요미우리신문이 29일 일제히 보도했다. 이유는 '범죄자이지만 먹일 것이 없어서'이다. 이와키는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곳으로부터 반경 30km 안에 있다.



지검 한 관계자는 “용의자의 신변 확보를 유지하는 것이 힘들고, 피해자나 참고인을 호출해 사건을 듣는 것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원전 사태로 경찰 수사력이 부족한데다 구호 물품 지원도 부족해 용의자를 먹일 음식이 없다는 점도 큰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풀려난 용의자는 강제 추행 혐의와 향정신성 의약품 관리 위반 등 중범죄 혐의자들이다. 검찰은 그러나 살인 용의자는 풀어주지 않았다. 고이케 다카시 후쿠시마지검 차석검사는 “수사 진도나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용의자의 석방을 고려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일본 네티즌은 “경찰ㆍ검찰의 존재 이유를 모르겠다” “아무리 혼란스럽더라도 용의자의 혐의를 밝혀내는게 혈세를 받는 당신들의 업무가 아닌가” “가뜩이나 약탈 등의 범죄가 기승을 부리는데 치안에 신경을 좀 써 달라”는 비난 댓글을 인터넷 게시판에 잇따라 올리고 있다.



이와는 반대로 가와마타마치에선 순경 32명으로 구성된 ‘피해 지역 특별 경비부대’가 이날 발족했다. 이들은 ‘도둑이 걱정이다’ ‘치안이 불안하다’는 주민의 민원을 받아들여 후쿠시마 원전 내 20~30km 안에 있는 각 피난처를 매일 순찰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