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항보다 기업이 대구·경북에 도움”… 이 대통령 ‘신공항 백지화’ 대비 언급





김해공항 확장 때 TK엔 …
① 과학벨트 일부 분야 이전
② 대구 첨복단지 땅값 인하
③ KTX 인천공항 조기 개통





동남권 신공항 입지평가 발표가 30일로 예정된 가운데 이명박(얼굴) 대통령이 최근 “대구·경북(TK)에 공항보다 기업이 가는 게 더 좋지 않겠느냐”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여권 고위 관계자가 28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평가가 진행 중이라곤 하지만 대구·경북에서 미는 밀양이나, 부산·경남(PK)에서 지지하는 가덕도 모두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며 “이런 경우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TK의 기업 유치론을 이 대통령이 얘기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정부와 청와대에선 밀양과 가덕도 모두 공항 입지로 적합하지 않다는 평가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밀양과 가덕도가 모두 탈락할 경우 현실적으론 김해공항 확장밖에 대안이 없다”며 “이 경우 PK 민심은 어느 정도 진정될지 모르나 TK에선 수긍할 수 없다는 여론이 확산될 것이므로 TK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TK엔 세 가지 정도의 혜택을 주는 방안을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와 정부는 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 일부를 대구·경북 지역에 두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TK엔 연구중심 대학인 포스텍(포항공대)이 있는 만큼 연구와 관련 있는 시설을 TK로 보내는 방안이 타당한지 논의하고 있다 한다.



대구 신서동에 들어설 첨단의료복합단지(103만㎡)에 대한 지원책도 거론되고 있다. 같은 기능을 가진 충북 오송단지(113만㎡)의 경우 3.3㎡당 분양가는 50만원 선인 반면 대구 단지는 236만원으로 비싸기 때문에 기업 유치 조건에서 불리하다. 그런 대구 단지의 분양가를 정부 지원을 통해 3.3㎡당 150만원 정도로 낮춰 달라는 대구의 요구를 어느 정도 수용할지 검토되고 있다고 한다.



대구·경북 주민들이 인천공항에 좀 더 빨리 접근할 수 있도록 용산역·서울역~인천공항 구간에서 고속철도(KTX)를 조기 개통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고정애·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