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마 트랙·폭포 등 부산시민공원 설계안 확정

부산시는 옛 미군 하야리아 부대 터(부산진구 초읍동)에 조성하는 부산시민공원 기본설계를 확정했다.



 28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시민공원 제7차 라운드테이블 회의’는 지난달 15일 발표한 기본구상을 구체화한 새로운 기본설계를 확정했다. 세계적인 조경전문가인 미국의 제임스코너가 직접 발표한 기본설계안에는 역사적 흔적을 반영한 건축물 보존(22동), 경마 트랙, 헬기장, 굴뚝 정원, 망루 재현, 하사관 숙소를 이용한 예술인 작업장, 장교숙소를 이용한 모임공간 등이 들어 있다. 휴식공간으로는 대규모 잔디광장, 야생 화초 숲, 도심 백사장등이 배치됐다. 시민참여공간으로는 친환경 재료를 사용한 참여의 정원, 참여의 벽이 들어선다. 문화기능 확충을 위해 역사 문화관, 조각공원, 미디어 테크(첨단도서관) 등을 계획했다. 입구광장 옆에는 랜드마크 폭포를 배치했다.



 부산시는 이날 확정된 기본설계를 바탕으로 실시설계를 진행해 올해 7월 본격 공사에 나설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