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공항을 백지화? 발칵 뒤집힌 영남

신공항 백지화 가능성이 거론되자 영남권 민심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만약 신공항이 무산된다면 지방의 거센 반발과 엄청난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면서 “이에 따른 책임은 정부가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범일 대구시장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 언론 등에서 보도되는 신공항 백지화론이 사실이라면 정부 평가단에서 채점도 하기 전에 합격·불합격을 결정하는 우를 범하는 것”이라며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대구·울산·경북·경남 등 4개 지역 300여 시민단체로 구성된 ‘영남권 신공항 밀양 유치 범시·도민 결사추진위원회’도 이날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를 성토했다. 강주열 본부장은 “미리 결론을 내려놓고 형식적인 절차를 밟는다면 누가 결과에 승복하겠느냐”고 말했다.

 부산도 격앙돼 있다. 부산시는 정부가 신공항 백지화, 김해공항 확장, 연기 후 재조사 등 어떤 결과를 내놓더라도 결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강희천 동북아허브공항유치기획팀장은 “김해공항 확장은 실효성이 없다”고 말했다.

 동남권 신공항 건설 문제는 가깝게는 4·27 재·보선, 멀게는 내년 총선과 대선에도 상당한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 지역 유승민 시당위원장을 비롯해 홍사덕·박종근·이해봉·이한구·서상기·주호영·배영식·조원진 의원 등은 이날 성명을 통해 “만약 채점도 하기 전에 불합격을 정해놓은 것이 사실이라면 정부 스스로 대국민 사기극을 증명한 것”이라 고 주장했다.

 신공항 가덕도 유치에 나섰던 부산 지역도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해 시큰둥한 반응이다. 이 지역 한 의원은 “김해공항 확장으로 간다지만 부산 여론은 새롭지도 않은 확장론을 갖고 분란만 일으켰다는 불만이 나올 수 있다”고 했다.

  여권의 고민은 신공항 건설 문제를 둘러싼 내분 양상이 향후 정국 운영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당장 김해을 보궐선거에서 이슈화될 가능성이 있는 데다 내년 총선에서 영남지역은 신공항 문제로 몸살을 앓을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대구=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