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산 리모델링] 기업체 연구원인 예비신부, 결혼 후 6년 안에 3억대 집 구입하고 싶다





Q. 대구에 사는 우모(34)씨는 올 8월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다. 대학 졸업 후 기업체 연구원으로 직장생활을 시작한 지 6년이 됐다. 그동안 전세보증금 3000만원을 포함해 7600만원 정도의 자산도 모았다. 그러나 앞으론 가정을 다소 늦게 꾸리는 탓에 남들보다 더 계획적인 생활을 하려고 한다. 결혼 후 6년 안에 내 집을 마련하고, 노후준비도 지금 시작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상담을 구해왔다.

A. 우씨는 배우자가 될 사람과 구체적인 상의를 해야겠지만, 지금부터 집중적으로 자산 모으기에 들어가야 한다. 우선 결혼자금으로 모아둔 2000만원을 지금처럼 CMA 등에 넣어둬선 안 된다. 이자를 한 푼이라도 더 주는 3개월짜리 단기예금으로 바꾸는 게 바람직하다. 결혼하고 나면 내 집 마련과 노후준비라는 중장기 재무 목표를 차근차근 공략해나가야 한다. 이를 위한 가계 자산운영에서 중요한 건 소득을 늘리는 것도, 투자를 잘 하는 것도 아니다. 바로 소비 수준을 통제하는 일이다. 부부가 같이 벌게 되면 소비 성향이 높아지게 마련이다. 이 때문에 신혼 초에 설계했던 재무 목표들은 신기루처럼 사라지고 만다. 불필요한 소비만 억제해도 ‘작은 부자’가 될 수 있다는 옛말이 있듯이 신혼 때부터 근검 절약하는 정신이 몸에 배어야 한다.





◆결혼 6년 안에 내 집을 가지려면=우씨는 결혼 후 6년 안에 3억원 상당의 아파트를 구입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허리띠를 바짝 조여 저축을 늘리는 수밖에 없다. 결혼 후 예상되는 부부합산 월소득 550만원 가운데 200만원을 은행 적금이나 적립식 펀드에 넣도록 하자. 이렇게 해서 만들어지는 목돈에 예비 남편이 준비할 전세자금 1억1000만원과 본인의 전세보증금 3000만원을 합치면 주택구입자금을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다. 저축기간이 비교적 장기인 점을 감안해 국내 주식형 적립식 펀드에 100만원, 은행 적금에 100만원을 불입해 나가길 권한다. 이와 함께 주택청약종합저축에 월 단위 최대납입 금액인 10만원씩 납입해 아파트 청약에 대비하는 게 좋다. 연간 불입액의 40%인 48만원까지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으니 일석이조라고 할 수 있겠다.

◆국민연금 수급 조건 10년을 채워라=은퇴자금은 가장 많은 자금이 필요한 재무 목표이므로 미리미리 준비해야 한다. 은퇴자금 준비에는 국민연금·연금저축·변액보험 등 다양한 방법이 있다. 먼저 우씨는 국민연금을 6년 정도 부었다. 직장생활을 최소 4년 이상 더 해 국민연금 수급조건인 10년을 채우는 게 좋다. 노후에 부부 모두 연금 수령자가 돼 생활비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연금저축에 매달 34만원씩 불입할 것을 권한다. 연금저축은 10년 이상 불입 후 55세 이후 연금을 수령하는 노후대비용 금융상품으로, 연말정산 시 400만원까지 소득공제를 덤으로 받을 수 있다. 만약 직장생활을 그만둔다면 적립금액을 줄여서도 부어야 한다. 후일 자녀의 교육자금 등 다른 재원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노후준비는 변액연금보험으로=우씨는 가입한 보험이 하나도 없다. 보험은 비 오는 날을 대비하는 우산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또 젊은 나이에 가입할수록 불입금액이 적어 비용 측면에서도 유리하다는 것을 간과해선 안 된다. 생명보험사의 종신보험을 들도록 하자. 가입 내용을 주 계약 3000만원, 암특약 및 질병특약 각 2000만원으로 하면 월 보험료는 7만4000원이면 된다. 보장성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화재보험사의 실손보험 가입도 고려해야 한다. 상해 1억원, 입·통원 5000만원, 3대 질병 1000만원, 일일 입원비 2만원 정도로 할 경우 월 6만원이 들어간다. 노후를 위한 연금보험으론 생보사의 변액연금보험을 추천한다. 변액연금보험은 원금이 보장되면서 펀드와 같은 투자효과를 지닌, 매우 효과적인 노후준비용 상품이다. 가입 10년이 지나면 비과세 혜택이 주어지며 종신토록 연금 수령도 가능하다.

서명수 기자





◆ 이번 주 자문단=김한수 밸류에셋자산관리 서울본부장, 김재언 삼성증권 부동산 전문위원, 김재욱 국민은행 여의도영업부 부부장, 범광진 푸르덴셜투자증권 압구정지점 PB팀장(왼쪽부터)

◆ 대면 상담=최고의 전문가들로부터 직접 상담을 받으려면 재산리모델링센터로 신청(jasset@joongang.co.kr, 02-751-5852)하십시오. 다만 중앙일보가 후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인 ‘위스타트 운동’에 5만원을 기부하도록 돼 있습니다.

◆ 신문지면 무료 상담=직접 방문이 어려울 경우 e-메일(asset@joongang.co.kr)로 전화번호와 자산 현황, 수입·지출 내역, 상담 목표를 알려주십시오. 상담은 무료며, 그 내용은 신분을 감추고 신문에 싣겠습니다.

◆후원=미래에셋증권·삼성생명·외환은행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