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대형 미분양 아파트 “공개 세일” 나선다

미분양 아파트의 분양가 할인은 대개 암암리에 하는데 요즘에는 공개적으로 깎아주는 게 보통이다. 적극적으로 분양가 인하를 홍보해 미분양을 하루라도 빨리 처분하는 게 낫다고 판단하는 건설사가 많아져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5월 입주하는 서울 마포 펜트라우스 251가구의 분양가를 다음 달 6일부터 평균 16% 깎아서 판다. 152㎡형(이하 전용면적)의 경우 분양가가 2억4767만원 내린 12억9452만원이다. LH 서울마포사업단 서홍원 부장은 “분양가를 덜 받더라도 미분양을 최대한 줄이는 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GS건설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에 지은 구성자이3차 아파트 분양가를 평균 11% 내렸다. 가장 큰 184㎡형은 17%(1억2300만원) 인하됐다. 신대영 분양소장은 “입주한 지 1년이 지났지만 미분양이 거의 줄지 않아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SK건설도 서울 양천구 신월동 수명산 SK뷰 미분양 아파트를 공개적으로 15~18% 깎았고 현대산업개발은 서울 화곡동에 지은 그랜드아이파크의 일부 주택형의 가격을 15% 낮췄다. 임광토건과 진흥기업이 경기도 고양시에 지은 임광진흥 아파트의 분양가는 20% 이상 내렸다.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