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역 앞 4개동 복합단지 분양





서울역에서 한강대교를 잇는 한강로가 서울 최대의 주상복합촌으로 떠오르고 있다. 도심 접근이 쉽고 교통여건이 편리하며 주거환경이 빼어나 고급 수요가 많이 찾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동부건설은 한강로변인 용산구 동자동 4구역에서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서울’(조감도)을 분양한다.

 지하 9층, 지상 27~35층 4개 동의 도심 복합단지로 3개 동은 오피스텔(78실)과 주상복합아파트(278가구)가 들어서는 주거용이며, 1개 동은 오피스빌딩이다. 주상복합아파트는 조합원분 72가구를 제외한 206가구가 일반인 몫이다. 전용면적 128㎡ 59가구, 131㎡ 57가구, 145㎡ 63가구, 149㎡ 62가구, 181㎡ 11가구, 208㎡ 11가구, 244㎡ 4가구 등으로 이뤄진다.

 149㎡ 이하 주택형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2230만~2680만원 선이다. 한강로 일대의 시티파크나 파크타워 주상복합아파트 매매가가 3.3㎡당 3000만원대임을 감안하면 싼 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계약금은 10%이며 일부에 한해 계약금 정액제를 실시 중이다. 분양가에 발코니 확장비가 포함됐으며 고급 가전제품이 공짜로 제공된다. 입주는 2013년 1월. 02-775-0088.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