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정운찬 “이 대통령 지지 확인”





사의 1주일 만에 업무 복귀





정운찬(사진) 동반성장위원장이 위원장 업무에 복귀했다. 이명박 대통령에게 장문의 편지를 보내 사의를 표명한 지 꼭 일주일 만이다.



 정 위원장은 28일 오전 서울 반포동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동반성장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제 거취에 대한 논란으로 위원들에게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며 “동반성장이 본궤도에 들어가기 위한 진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기일전해서 배전의 노력을 하겠다.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정아씨의 폭로와 관련해서는 “총장 재직 시 학교와 내 명예를 훼손할 만한 일을 한 적이 없다”며 “그런 일로 위원회 활동이 위축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정 위원장은 입장이 바뀐 이유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의 확고한 지지를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회의를 마친 뒤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위원장직 유지) 요청을 받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여러 차례 받았다”고 답했다.



 모든 논란의 출발점이었던 초과이익공유제에 대해서는 다소 모호한 입장을 보였다. 정 위원장은 “초과이익공유제는 좋은 모델이며 위원들의 허심탄회한 토론과 의견을 받아들여 좋은 방안을 도출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날 위원회 안건에는 초과이익공유제 대신 ‘창조적 동반성장사업(가칭)’이 상정됐다. 정영태 동반성장위 사무총장은 “(초과이익공유제) 취지와 내용에 대해 위원 대부분이 공감했지만 이름이 사회적 논란을 계속 불러올 소지가 있어 바꾸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