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2 때 공부 더 하면 임금 오른다는데 …





투입한 자원보다 성과가 크다면 잘된 투자다. 그렇다면 사교육은 어떨까. 썩 좋은 투자는 못 된다는 게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내놓은 분석이다. KDI 김희삼 연구위원은 28일 ‘왜 사교육보다 자기주도학습이 중요한가’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냈다. 이에 따르면 사교육은 혼자 스스로 하는 학습, 즉 ‘자기주도학습’에 비해 효과가 떨어졌다. 당장 수능 점수를 올리는 데는 물론 대학 진학 후 학점, 취업 후 임금 면에서도 그랬다.

 수능 점수의 경우 한국교육고용패널 조사를 통해 확보한 2004년 당시 인문계고 3학년생의 자료를 활용했다. 그 결과 수학 과목은 고 3 때 주당 사교육 시간이 1시간 많아지면 수능 점수 백분위가 평균 1.5 높았다. 하지만 혼자 1시간을 더 공부할 때 수능 백분위는 1.8~4.6 올라갔다. 자기주도학습의 효과가 돈이 드는 사교육보다 오히려 나았다는 얘기다.

영어는 주당 사교육 1시간에 수능 점수 백분위가 평균 0.3 정도 올라가는 데 그쳐 통계상 의미를 찾기도 어려웠다. ‘투자액’으로 따져도 결과는 신통치 않다. 수학 과목의 월평균 사교육비가 100만원 늘어나면 수리영역 백분위는 0.0007 정도 올라가는 데 그쳤다. 이는 사교육을 통한 ‘배움’도 혼자 이를 자기 것으로 만드는 ‘익힘’이 따르지 않으면 고득점으로 연결되기 어렵기 때문이란 평가다.

 중장기 효과에서도 자기주도학습이 나았다. 고 2 때 사교육 경험이 있는 경우와 자기주도학습을 하루 1시간 더 한 경우를 비교하면 대학 진학 후 학점은 백분 점수 기준으로 각각 0.4, 1.8 상승했다. 또 시간당 실질임금은 사교육 경험이 있을 때 2.8% 상승 효과를 보였지만 자기주도학습은 1시간에 3.9%가 올랐다.

 그렇다면 왜 사교육에 과잉 투자가 지속되고 있을까. 그냥 놔둬도 성적이 좋은 상위권 학생들에게 명문대 진학을 위한 사교육 투자가 집중되면서 그 효과가 과대 평가됐다는 설명이다. 입시 구조의 문제도 있다. 김 연구위원은 “작은 점수 차이가 대학과 직장을 좌우하는 ‘큰 결과’를 낳는 바람에 학부모와 수험생들이 과잉 투자를 감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