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경제대표단 12명 뉴욕 방문

미국 대학 연구소 초청으로 방미 중인 북한 경제대표단 일행이 27일(현지시간) 뉴욕을 방문했다. 북한 무역성·농업성 중간 간부급으로 구성된 12명의 대표단은 3박4일 동안 뉴욕에서 월가 방문과 토론회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북한 대표단은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샌디에이고) 산하 국제분쟁협력연구소(IGCC)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했다. 이어 뉴욕 방문은 미국과 아시아의 이해 증진을 위해 1956년 록펠러 3세가 설립한 비영리단체 아시아 소사이어티가 주선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주선

 미 정부는 이번 북한 대표단 방문이 정부와는 무관한 민간 차원의 교류 행사라는 입장이다. 국무부 마크 토너 부대변인은 “(북 대표단의 방미에 대한) 설명은 이번 방문을 요청한 민간단체가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대표단도 “우리는 경제 고찰단”이라며 “우리와 미국 사이의 경제협조를 논의하고 그 가능성을 찾기 위해 왔다”고 밝혔다. 북 대표단은 뉴욕 방문 전 샌디에이고에서 생명공학·에너지 기업들을 시찰하기도 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