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농산물 펀드 올해도 대박 ?

농산물 펀드의 수익률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던 국제 곡물가격이 최근 일본 특수로 가파르게 반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대지진 영향 곡물값 반등
최근 1주일 새 5.78% 수익률

 2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농산물 펀드는 최근 일주일 동안 5.78%(25일 기준)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테마형 펀드 가운데선 천연자원 펀드, 원자재 펀드 등과 함께 최상위권이다. ‘우리애그리컬쳐인덱스플러스(파생형)C-1’이 7.05%의 수익을 내 성과가 가장 좋았다. 이어 ‘미래에셋맵스 로저스농산물지수(파생형)A’ ‘신한BNPP 포커스농산물1(채권-파생상품형)(A1)’ 등도 6%를 웃도는 수익률을 나타냈다.



 농산물 펀드는 지난 1년 동안 수익률이 35.57%로 전체 테마형 펀드 중 가장 선전했지만, 최근 한 달간 수익률은 -1.27%로 부진했다. 이는 급등락한 국제 곡물가 때문이다.



 24일 시카고상품선물거래소(CBOT)에서 옥수수는 전날보다 3.16% 급등한 1부셸(약 27㎏)당 7달러2센트에 거래됐다. 옥수수값은 올해 초 6달러20센트 수준에서 이달 4일 7달러29센트까지 올랐다가 다시 17일 6달러16센트로 떨어지는 ‘널뛰기’ 양상을 띠었다.



 밀과 대두(콩) 등 주요 작물 가격도 이달 중순 단기 저점을 형성한 뒤 가파르게 상승했다.



 동양종금증권 이철희 이코노미스트는 “북반구에 봄철이 찾아와 가뭄과 폭설 등 이상기후가 진정되면서 곡물가가 하락했다”며 “그러다가 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수요 감소 우려가 해소되고 투기세력이 일부 가담하면서 가격이 빠르게 상승했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그러나 최근 나타난 곡물가 급등세가 지난해처럼 오래갈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의 방사성 물질 오염이 단기적으로 수요를 자극할 수 있겠지만 국가별로 재고를 충분히 확보해둔 상태이고, 투기자금 규제를 위한 국제 공조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어 최악의 ‘애그플레이션’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