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태양절 직후 베이징 방문”





정부 고위 외교소식통 “열차 고집 김정일과 달리 비행기 타고 단독 방중”





북한의 후계자 김정은(27·사진)이 4월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을 맞아 단독 방중을 준비하고 있으며, 시기는 태양절 직후일 가능성이 크다고 정부 고위 외교 소식통이 25일 말했다. 이 소식통은 “김정은은 항공편으로 방중할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정은의 방중은 지난해 9월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 올라 김정일(69)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등장한 이후 첫 공식 해외 일정이다.



 그는 “김정은의 중국 방문은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당 65주년 축하사절로 평양을 방문한 저우융캉(周永康·주영강)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중국 지도부의 방중 초청 의사를 전달한 데 따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당시 “중국 측이 김정은 동지를 포함한 조선의 새 지도부를 초청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김정은 방중 관측이 제기됐다.



이 소식통은 “중국은 지난달 방북한 멍젠주(孟建柱·맹건주) 국무위원 겸 공안부장을 통해서도 방중을 재차 초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정은의 단독 방중은 후계자 지위를 중국으로부터 공인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김정일 위원장이 자신의 후계구도 구축을 서두르고 있다는 방증이 될 수 있다. 대북정보 관계자는 “열차를 고집하는 김정일과 달리 김정은이 항공편을 이용하는 점이 눈에 띈다”고 말했다.  



이영종 기자



◆김정일과 기차=최고지도자가 된 이후 첫 외국 방문인 2000년 5월 중국 방문을 비롯한 일곱 차례의 방중과 러시아 방문에 열차만 이용했다. 군부대·산업시설 방문 등 지방 일정 때도 열차·승용차를 탄다. 김정일이 고소공포증이 있기 때문이란 관측이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