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 정몽준, 2조 줄었다 2조 늘어 … 김세연, 부동산만 202억대





국회의원
박근혜 22억, 안상수 37억
윤상현 결혼으로 150억 증가



박근혜(左), 안상수(右)













2010년 말 현재 국회의원 291명(한나라당 정몽준 의원 제외)의 평균 재산은 36억4200만원이었다. 2009년에 비해 2억4800여만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그러나 국회의원 291명의 재산을 모두 합해도 정 의원 재산의 3분의 1도 되지 않았다. 현대중공업 최대주주인 정 의원의 재산은 3조6708억여원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주가에 울고 웃었다. 2008~2009년 재산이 2조원가량 줄었다가 지난해 주가 상승으로 다시 2조2207억여원 늘어나 3조원대 규모로 복원됐다.



 정 의원에 이은 재산 증가 2, 3위는 한나라당 김호연·윤상현 의원이다. 빙그레 회장 출신인 김 의원은 빙그레·한화 등 보유주식 평가액 등 272억원이 늘어 2104억5920만원(전체 2위), 윤 의원은 지난해 롯데가인 신준호 푸르밀(옛 롯데우유) 회장의 딸과 결혼하면서 배우자 몫으로 150억원이 추가돼 212억7438만원(5위)의 ‘재력가’가 되었다.



 국회의원 대부분은 지난해 재산이 불어났다. 정 의원을 포함해 1억원 이상 불린 의원은 모두 138명(47.3%). 이 중 22명(7.5%)은 5억원 이상 늘어났다. 재산이 감소한 의원은 73명(25%). 의원들 중엔 ‘부동산 부자’가 많았다. 82명(28.1%)이 토지와 건물을 합쳐 20억원 이상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동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202억1900여만원의 부동산을 보유한 한나라당 김세연(부산 금정) 의원이었다. 토지와 건물 등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국회의원은 민주당 김영환 의원으로 21억원 증가했다.



 주식 평가액이 1억원 이상 늘어난 ‘주식 고수’들은 모두 12명이었다. 이 중 한나라당이 9명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민주당은 최인기·최영희 의원이 주식 평가액에서 각각 16억원과 7억여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현직 당 지도부 가운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7820만원 늘어난 22억3970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삼성동 자택의 실거래가가 오른 결과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4억3046만원,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7467만원이 늘어나 각각 37억2469만원, 15억9563만원을 총액으로 신고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 가격이 올랐고, 박 원내대표는 예금이 늘어났다.



 재산을 사회에 환원한 의원도 있었다. 풀무원 창업주 출신이지만 재산이 6억5800만원인 민주당 원혜영 의원이 대표적이다. 원 의원은 15년 전 회사 지분을 모두 매각하면서 부천육영재단에 21억원을 출연한 상태다.



 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의원들이 평균 48억7500만원(정몽준 의원 제외)으로 가장 재산이 많았다. 이어 미래희망연대(35억4000여만원), 자유선진당(20억7700여만원), 민주당(19억8500여만원) 순이었다. 민주노동당 의원들의 재산은 평균 6억300여만원이었다.



남궁욱·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