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분당 이기는 길 찾겠다”





“당이 개인보다 먼저”
출마 쪽으로 미묘한 변화
한나라당선 긴장 기류
“반드시 이길 후보 찾겠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강원도 춘천시 온의동 민주당 사무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박지원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춘천=연합뉴스]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25일 성남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 ‘선당후사(先黨後私·당이 개인보다 먼저다)’를 강조하며 “분당은 결코 포기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자 손 대표가 분당을에 출마하는 쪽으로 기운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손 대표는 춘천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분당은 한나라당 절대 우세 지역이라고 하지만 민주당은 중산층 우세 지역에서도 과감히 도전해 당의 가치·정책을 설득하겠다”며 “분당에서 이기는 길을 찾겠다. 이길 수 있는 후보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당후사, 즉 개인의 승패가 아니라 오직 당의 승리가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된다. 이달 말까지 최고위원들과 협의해 결론을 내겠다”고 했다.



 그간 손 대표 측근들은 “분당은 서울로 출퇴근하는 30, 40대 화이트칼라 유권자들이 선거 당일 투표할 시간조차 없는 만큼 민주당엔 서울 강남보다 더 어려운 곳”이라며 손 대표 출마론에 강력히 반대했었다. 그러나 이곳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찾지 못하자 손 대표가 직접 출마해야 한다는 비주류의 압박 강도는 더욱 거세졌다. 그런 가운데 손 대표가 침묵을 깨고 ‘선당후사’를 강조하며 후보 결정 시한까지 언급하자 당에선 “출마 쪽으로 다가선 것 같다” “손 대표가 말한 최선의 후보군엔 본인도 포함된다는 뜻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손 대표의 출마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에 한나라당 지도부는 긴장하는 기색을 보였다.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장인 원희룡 사무총장은 “손 대표가 출마하면 분당을 선거가 전국 선거로 판이 바뀌게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4월 13일 후보등록 마감일까지라도 반드시 승리하는 후보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당직자는 “분당을은 중산층 이상의 고학력 30~40대 유권자가 많은 곳인 만큼 손 대표가 출마하면 쉽지 않은 선거가 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현재까지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강재섭 전 대표가 한나라당 후보로 나와도 손 대표를 이기는 걸로 나오지만 선거일까지 시간이 많이 남은 만큼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선 ‘천당 밑에 분당이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한나라당에 좋은 선거구인 분당에서 패배할 경우 내년 총선도 망칠 수 있다. 손 대표 때문에 당에 초비상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채병건·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