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쿠시마 원전 반경 30㎞ 피난 권고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3호기의 핵연료봉이 녹아 훼손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3호기 핵연료봉마저 훼손 가능성 … 도쿄서 키운 채소에도 방사능 물질

 경제산업성 산하 원자력안전보안원은 25일 기자회견에서 “직원들이 작업하던 3호기 터빈실 지하 1층에 고여 있던 물에서 정상 운전 시 원자로 노심의 물보다 농도가 1만 배 높은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보안원이 터빈실에 고여 있던 물을 분석한 결과 요오드131과 세슘137 등 9가지 방사성 물질이 1㎠당 약 390만 베크렐 검출됐다고 한다. 정상 운전 중인 원자로 노심 물의 방사성 물질 농도는 수백 베크렐에 불과하다.



 특히 세슘137은 핵 연료가 녹을 때 나오는 것으로, 보안원 관계자는 “3호기의 연료봉이 훼손됐을 개연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표는 전날 보안원 측이 1호기의 핵연료봉에서 노심용해가 가장 심각하다고 밝힌 데 이어 3호기에 대해서도 정부가 사실상 노심용해를 인정한 것이다. NHK는 “1호기와 3호기뿐 아니라 2호기에서도 노심용해가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들 원자로에서 방사성 물질이 여기저기로 유출되고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1·2호기는 아예 증기 배출 작업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오염된 물이 원자로 주변에 고여 있어 25일 복구작업이 중단됐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일부 전문가는 복구작업을 중단해야 할 정도로 방사능이 유출되고 있는 데다 1~3호기는 수소 폭발로 냉각 펌프들이 파손됐을 가능성이 커 냉각시스템 복구에만 1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5일 원전 사고 직후 옥내 대피를 지시한 원전 반경 20~30㎞ 구역 주민에 대해 피난 권고령을 내렸다. 기존에는 20㎞ 이내 주민에 대해서만 대피를 지시했다.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원전 반경 20~30㎞ 지역의 주민이 물자 부족 등으로 생활을 이어가기 어렵다는 점을 거론하며 “해당 지역의 기초지방자치단체에 주민의 자발적인 피난을 촉구하는 한편, 앞으로 방사능 오염이 확대될 경우 정부가 피난 지시를 내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일 언론들은 “조만간 피난 지시 구역을 현재의 원전 주변 20㎞에서 30㎞로 확대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원전에서 240㎞ 떨어진 도쿄에서 재배된 채소에서 방사성 물질이 처음 검출됐다. 도쿄도 당국은 이날 “도쿄 농림종합연구센터에서 재배하고 있던 연구용 소송채에서 방사성 물질 세슘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검출된 세슘은 890베크렐로, 잠정 기준 500베크렐을 웃도는 수치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