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리아, 48년 된 비상사태법 폐지 검토





알아사드 대통령 당근책 발표



알아사드(左), 살레(右)



30년 집권한 아버지로부터 정권을 물려받아 지난 10년 동안 시리아를 통치해온 바샤르 알아사드(Bashar al Assad·46) 대통령이 국민의 민주화 시위에 밀려 개혁안을 내놓았다.



 AP·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알아사드 대통령의 보좌관인 부타이나 샤반은 24일(현지시간) 1963년에 만들어져 48년간 국민의 자유를 억압해온 국가비상사태법의 폐지를 검토하고, 공무원 임금을 20~30% 인상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개혁안을 발표했다.



또 국민의 정치활동을 허용하고 언론 자유, 야당의 정치 참여를 보장하는 법안을 집권 바트당이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시리아 국영방송은 이번 시위로 체포된 사람들을 모두 석방할 것이라고 보도했으며, 뒤이어 영국 런던에 있는 시리아 인권 감시 단체는 실제 이들이 석방됐다고 확인했다.



 시리아 정부의 이런 조치는 국제사회의 압력에 떠밀린 측면이 크다.



 지난 18일 남부지역 국경도시 다라를 중심으로 시작된 민주화 시위에 대해 정부 보안군이 유혈 진압에 나서 지금까지 37명이 사망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전했다. 23일에는 다라시의 오마리 이슬람 사원에 모여 있던 시위대를 향해 보안군이 실탄을 발포, 12세 소녀를 비롯한 15명이 사망했다.



 그러자 국제사회가 나섰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3일 “사망자 발생에 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프랑스 외무부도 “유혈 진압 사태를 투명하게 조사하라”고 압박했다.



 국제사회의 압박 등으로 시리아 정부가 개혁안을 발표했지만 시위대의 분노를 잠재우진 못했다. 24일 다라 도심에서 열린 희생자 장례식에는 2만여 명이 모였다. AFP통신은 "25일 다라에서 반정부 시위도중 총격이 발생해 시위대 여러 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시리아와 별개로 예멘에서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33년간 집권해온 알리 압둘라 살레(Ali Abdullah Saleh·69) 예멘 대통령이 국민의 민주화 요구에 따라 내년 1월 물러날 뜻을 밝혔지만 시민들은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25일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반면 살레 대통령 지지 세력은 맞불시위를 벌여 양측이 무력 충돌했다.



민동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