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박물관에 ‘갇혀 있던’ 한국 유물 나들이





국제교류재단, 독일 순회전



청자주자, 12세기, 높이 19㎝.



그간 수장고에만 갇혀 있던 독일 내 한국 미술품이 빛을 본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이사장 김병국)이 ‘한국의 재발견-독일 박물관 소장 한국의 보물’ 순회전을 26일 쾰른 동아시아미술관에서 개막한다. 독일 10개 박물관이 소장한 한국 미술품 6000여 점 중 116점을 엄선해 독일 4개 도시에서 선보이는 전시다.



 한국국제교류재단 민영준 베를린사무소장은 “2009년 현지 실사 당시 쾰른동아시아박물관은 한국실에서 중국 특별전을 열고 있었고, 그라씨인류학박물관도 한국 유물이라며 퉁소·노리개·비녀·뱀술·고무신 같은 걸 전시하고 있었다”며 “대부분의 박물관이 한국 도자기 몇 점을 전시하는 수준에 그쳤고, 3개 박물관에선 단 한 점도 전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는 고려불화 ‘수월관음도’(쾰른동아시아박물관), 기산(箕山) 김준근의 ‘풍속도’(베를린 민속학 박물관), 조선 백자 컬렉션(라이프치히 그라시 인류학 박물관) 등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한국 유물이 나온다. 청자·백자부터 궁정회화·민화·무속화·탈·투구·금속활자·복식까지 다양하다. 1900년대 한국에 왔던 선교사·외교관 등 외국인의 눈으로 본 한국의 예술과 생활사를 보여주는 컬렉션이기도 하다. 민 소장은 “이번 전시가 유럽인들의 한국 예술과 역사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는 쾰른 동아시아미술관(26일~7월 17일)에서 시작해 라이프치히 그라시민속박물관(2012년 2월16일~5월 27일), 프랑크푸르트 응용미술박물관(6월28일~9월9일)을 거쳐 슈튜트가르트 린덴박물관(11월17일~2013년 2월 17일)에서 마무리된다.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