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기의 연인’ 리즈 테일러, 마이클 잭슨 곁에 잠들다





재작년 잭슨 장례식 때 마음에 둔 LA 북쪽 공원묘지에
59년 개종한 유대교 관습 따라 타계 하루 만에 안장
생전 행사에 조금씩 늦던 대로 장례식에도 15분 지각



24일 오후(현지시간)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장례식을 치른 가족·친지들이 탄 차가 미국 LA 글렌데일의 포레스트 론 공원묘지를 빠져나오고 있다. 이 곳엔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오랜 친구 마이클 잭슨 등이 묻혀 있다. [로스앤젤레스 AFP=연합뉴스]





‘세기의 연인’ 엘리자베스 테일러(Elizabeth Taylor)의 마지막 정착지는 오랜 친구인 가수 마이클 잭슨의 옆이었다. 리즈(Liz·엘리자베스의 애칭)는 24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LA 북쪽 글렌데일의 포레스트 론 공원묘지 내 ‘그레이트 모설리엄’ 묘역에 안장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오후 2시로 예정됐던 장례식은 15분 늦게 시작됐다. 리즈의 대변인은 “그는 (스타로서 행사장에 늘 늦게 나타나던 습관에 맞춰) 자신의 장례식에조차 늦게 도착하길 원했다”며 “이는 고인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장례식은 가족 및 친척 5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약 1시간가량 진행됐다. 리즈의 관은 그의 눈동자 색깔을 닮았다는 제비꽃 등으로 장식됐다.



 장례식은 애초 주말쯤 열릴 것이란 예상과 달리 타계 하루 만에 치러졌다. AP는 “리즈가 1959년 네 번째 남편 에디 피셔와 결혼하기 직전 유대교로 개종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유대인 관습에 따르면 세상을 떠난 사람은 48시간 내에 매장하게 된다.



 부모가 묻힌 LA 피어스 브라더스 웨스트우드 빌리지 공원묘지나 두 차례 결혼했던 전 남편 리처드 버튼의 고향인 영국 웨일스에 묻힐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다. 하지만 리즈는 2009년 잭슨의 장례식에 참석했을 당시 스테인드글래스 창문과 미켈란젤로의 그림을 본뜬 벽화 등 그레이트 모설리엄의 장엄한 시설에 감동해 이곳을 자신의 영면지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그는 “여기선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평화를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클라크 게이블과 진 할로우, 캐럴 롬바드 등 많은 스타가 이곳에 잠들어 있다.



 리즈는 2004년부터 앓아온 울혈성 심부전증으로 지난 23일 79세의 나이로 숨졌다. 유가족으로는 4명의 자녀와 10명의 손자, 4명의 증손자를 남겼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