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시민들 “경전철 재앙 불씨 끄겠다”





“민간 제안 땐 사업 재검토 가능성”
사업중단 3년 만에 대책위 재가동





연간 수백억원의 적자가 생길 것으로 예상되는 고양경전철 건설을 계획단계에서 막아낸 고양시민들의 예산낭비 방지 시민운동이 3년여 만에 다시 본격화한다. ▶<본지 2월 23일자 21면>



 고양경전철반대주민대책위(공동집행위원장 이홍우·홍철호)는 25일 “2008년 12월 23일 고양시가 경전철 사업 재검토를 선언하며 사업을 중단했지만, 백지화를 선언한 것이 아니어서 다시 활동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우선 내년 4월 19대 총선을 앞두고 이 문제가 다시 불거질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특히 민간투자사업의 특성상 민간 제안이 있을 경우 재검토가 가능하다는 점도 고려한 대응이다.



 대책위는 2008년 말 시의 사업중단 후 집행부를 중심으로 경전철 사업 재추진을 감시하는 시민운동 체계로 전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앞으로 일산신도시 백마·강촌·호수·강선·문촌마을 40개 아파트단지(3만여 가구)와 정발 빌라, 단독주택, 오피스텔 주민 대표들을 중심으로 감시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홍우(52·사진) 위원장은 “용인과 의정부 경전철 사업현장을 시민들과 둘러본 후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거대한 구조물이 설치되는 경전철 사업은 착공되면 돌이키기 어렵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대신 대책위는 고양시내의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서울과 연결되는 연계교통수단 확충 운동을 펴나갈 계획이다.



고양=전익진 기자



◆경전철 재앙=지방자치단체가 경전철을 건설하면서 승객 수요를 과다하게 예측해 시가 재정부담을 져야 하는 것을 말한다. 대표적인 게 완공하고도 개통하지 않는 용인경전철이다. 민간사업자가 30년간 운영하고 용인시가 최소운영수입보장(MRG) 규정에 따라 적자를 보전해야 한다. 시가 예상하는 적자 규모는 30년간 1조6500억원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