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일 ‘자본주의 퇴폐문화’ 비난하더니 올들어 벌써 두차례 관람

북한 당국은 1980년대까지만 해도 수중발레를 스포츠로 여기지 않았다. '자본주의 퇴폐문화'로 받아들였다. 미국에 정착한 평양출신 탈북자는 "옛날에는 수중발레를 두고 자본주의 사회에서 여자들을 물 속에 넣고 붕어처럼 춤추게 하고 사람들은 거기서 쾌락을 느낀다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김정일은 당시 "수중발레는 자본주의 부자들이 자기의 변태적인 취미를 만족시키기 위해 벌이는 종목"이라고 금지령을 내렸다.















그런데 올들어 수중발레를 비난했던 김정일이 수중발레를 자주 관람하고 있다. 김정일은 자신의 생일인 지난달 16일 평양 창광원 수영관에서 수중발레를 관람했다. 그러더니 이달에도 관람했다.



조선중앙TV는 24일 후계자 김정은 등 북한 권력의 핵심간부들을 거느리고 평양시 창광원에서 진행한 수중발레 무용을 관람했다고 24일 전했다. 김정일은 관람을 끝낸 뒤 "수중 무용체조는 수영과 체조, 무용을 일체화한 특색있는 체육종목"이라며 적극 발전시키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이지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