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성향·색소 없는 ‘퓨어’ 고객만족도 1위





[스마트 식품 시대] 매일유업



매일유업 플레인 요구르트 ‘퓨어’의 광고모델인 김연아 선수가 제품을 들어보이고 있다. 퓨어에는 LGG 복합 유산균이 병당 10억 마리 이상 들어있다.



요구르트 시장에서 매일유업 ‘퓨어’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지난해 4월 출시된 이 제품은 ‘업계 최초의 합성향·안정제·색소 무첨가 플레인 요구르트’를 표방한다. 그러면서도 맛과 향은 기존 제품과 차이가 없어, 한국생산성본부가 조사한 ‘2010년 국가고객만족도지수’에서 발효유 부문 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는 소비자 기호를 파악하고 이를 제대로 반영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적지 않은 투자를 감수한 결과다. 매일유업은 이 제품 개발에 3년간 2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30대 주부를 대상으로 한 50여 차례의 선호도 테스트도 거쳤다. 생산 설비에만 60억을 들였다. 병을 잡는 ‘손맛’을 개선하기 위해 수십 개 포장 용기를 제작하고 또 폐기하는 과정을 거쳤다. 뉴질랜드산 사과, 미국산 콩코드 포도 등 원산지를 차별화한 과즙을 넣은 것도 특징이다.



영양 측면에서 퓨어의 강점은 ‘LGG 복합 유산균’이 병당 10억 마리 이상 들어있다는 점이다. LGG 유산균은 세계적으로 500여 편의 관련 논문이 나올 만큼 식품과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성분이다. 생존율이 뛰어나 별도의 캡슐이나 가공처리 없이도 위산과 담즙에 파괴되지 않고 장에 도착한다. 변비·설사·장염 등 각종 장 질환 개선에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면역 조절, 호흡기 감염 예방과 알레르기 저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9일 한국식품과학회가 주최한 ‘LGG 유산균 국제학술심포지엄’에서다. 이 자리에서 핀란드 헬싱키대의 리타 코펠라 교수, 고려대 김세헌 교수 등은 LGG 유산균이 장내 환경 개선뿐 아니라 면역 조절과 비만 예방 등에도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최근 매일유업은 갈수록 다양해지는 소비자의 입맛을 충족시키기 위해 퓨어 브랜드의 네 가지 신제품을 내놨다. 떠 먹는 타입인 ‘자연이 보낸 달콤한 고구마와 노랑당근’ ‘그대로 갈아 넣은 생 블루베리’와 마시는 타입인 ‘제로팻 플레인’ ‘제로팻 블루베리’ 등이다. 이 회사의 신근호 발효유팀장은 “퓨어의 덜 자극적이면서 깔끔한 요구르트 본연의 맛에 소비자들도 많이 익숙해진 듯하다. 이젠 맛의 다양성을 추구할 때란 생각에 고구마·당근·단호박 같은 채소와 블루베리를 함유한 신제품들을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매일유업은 지난 30여 년간 유산균 발효유를 개발해 온 전문기업이다. 퓨어 시리즈는 그 모든 노하우를 총합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이나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