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 주 HOT 아이템] 도다리





살 통통하게 차는 3~4월이 제철
눈 선명하고 배에 붉은색 없어야





‘봄 도다리, 여름 민어, 가을 전어’라는 말이 있다. 예부터 봄철 대표 생선으로 도다리(사진)를 꼽는 이가 많았다는 의미다.



 도다리는 경남 통영·남해·사천 앞바다에서 많이 잡힌다. 몸길이는 30cm 정도다. 생김새는 마름모 꼴이며 비늘이 둥글고 작다. 두 눈은 오른쪽에 몰려 있고 튀어나와 있다. 주둥이는 짧고 입이 작다. 얼핏 광어(넙치)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이 둘은 눈의 위치가 다르다. ‘좌광우도’라는 말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광어는 왼쪽에 눈이 있는 데 반해 도다리는 오른쪽에 몰려 있다. 넙치와 도다리를 구별하는 방법은 입이다. 입이 크고 이빨이 있으면 넙치, 반대로 입이 작고 이빨이 없으면 도다리다.



 도다리는 단백질이 전체 성분의 약 20%를 차지하는 고단백 어종이다. 반면에 지방은 약 0.7%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그래서 맛이 담백하고 개운할 뿐만 아니라 강장 질환이 있는 환자에게 좋다.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비타민 B1·B2·니아신도 많아 감기 등 감염성 질환에도 좋다.



 신선한 도다리는 눈이 선명하고 아가미와 꼬리 쪽이 깨끗하다. 비늘이 단단하게 붙어 있고 윤기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배 부분에 붉은 빛이 돌지 않고 붉게 멍든 부분이 없어야 한다. 다른 생선들처럼 손으로 눌렀을 때 탄력이 좋은 것이 신선하다. 도다리는 산란기가 끝나고 살이 통통하게 차오르는 3~4월이 가장 맛있는 시기다. 겨울철은 산란기로 육질이 무르고 맛이 떨어지기 때문에 회로는 먹지 않는다. 제철인 초봄에 회로 먹기에 좋다. 육질의 탄력이 좋은 데다, 쫄깃한 맛 덕분에 세꼬시용으로도 인기가 좋다. 도다리는 양식이 되지 않는 만큼 대부분 자연산이다.



 도다리쑥국은 도다리와 향긋한 쑥의 조합으로 깊고 시원한 맛을 내며 나른한 봄날에 잃기 쉬운 입맛을 돋우는 데 으뜸이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봄철을 맞아 통영 도다리 1kg을 2만원에 판다. 도다리와 최고의 궁합을 자랑하는 거문도 봄쑥(1kg)은 1만3000원이다.



임준환 롯데백화점 수산CM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