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수단체 간부 모친’ 살해 용의자 붙잡아

서울 강북경찰서는 보수단체 간부의 모친을 살해하고 현금을 빼앗은 혐의(강도살인)로 일용직 근로자 구모(43)씨를 24일 붙잡아 조사 중이다.



평소 가게 드나들던 40대 일용직

 경찰에 따르면 구씨는 지난 10일 서울 강북구의 한 수퍼에서 주인 한모(75·여)씨의 머리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현금 25만원을 챙겨 달아난 혐의다. 경찰은 구씨가 지난해 4월 경기도 안산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강도 행각을 벌였다고 자백함에 따라 추가 범행이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



보수단체들은 숨진 한씨가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모(52)씨의 어머니라는 점 등을 들어 북한이나 친북단체에 의한 테러 가능성을 제기해 왔다.



 경찰은 23일 오후 사건 현장에서 150m 정도 떨어진 고시원 신발장에서 피가 묻은 망치를 발견한 뒤 탐문수사 끝에 24일 오전 근처의 한 PC방에서 구씨를 긴급체포했다. 강도·상해 등 전과 5범인 구씨는 경찰 조사에서 “고시원 방세 32만원을 내고 나면 생활비가 거의 남지 않아 2주 전부터 범행을 준비했다”며 “평소 드나들던 가게 주인의 나이가 많아 범행이 쉬울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구씨는 또 “정당 등에 가입해 활동한 적이 없고 숨진 한씨가 어버이연합 간부의 어머니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했다. 경찰은 25일 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한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