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물사진의 거장, 카쉬전





처칠과 눈이 마주쳤다, 그가 액자 속에 있다는 것을 잠시 잊었다







 신경질적인 눈매와 찌푸린 미간, 허리에 손을 짚은 채 불편한 표정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 윈스턴 처칠의 사진 ‘으르렁거리는 사자’. 처칠의 카리스마가 가장 잘 표현됐다고 평가 받는 이 사진은 1941년, 무명 사진작가였던 카쉬가 촬영했다. 당시 캐나다를 방문한 영국 수상 처칠을 촬영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촬영 장소에 들어선 처칠은 시가를 피웠고 한참 기다리던 카쉬는 할 수 없이 그에게서 시가를 빼앗은 후 곧바로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처칠의 날카로운 표정이 그대로 담긴 이 사진은 카쉬에게 인물사진가로서의 명성을 안겨주었다.



 화장기 없는 얼굴로 시선을 아래로 향하고 있는 세기의 여배우 오드리 햅번, 새하얀 드레스를 입고 자개 가구 앞에 선 재클린 캐네디, 덥수룩하게 수염을 기른 어니스트 헤밍웨이, 입을 가리고 장난스럽게 웃음짓는 무용수 루돌프 누레예프….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 사진들은 모두 카쉬의 작품이다. 그의 사진은 주인공의 인생을 사각형의 프레임 속에 그대로 옮겨놓거나 혹은 전혀 생소한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사진 속 인물과의 ‘소통’을 통해 인물의 내면을 담아냄으로써 관람객과의 ‘공감’을 이끌어낸 인물사진의 거장 카쉬의 작품들은 어떠한 미적 가치관이나 비평으로도 설명될 수 없는 그 이상의 가치를 보여준다.



 유섭 카쉬(1908~2002)의 사진을 서울에서 만날 수 있다. 오는 26일부터 5월 2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인물사진의 거장, 카쉬전’에서다. 2009년 카쉬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린 전시보다 규모가 한층 커지고 풍성해졌다. 193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4000여 장의 카쉬 작품 중 작가의 작품경향을 살필 수 있는 대표작을 중심으로 총100여 점을 엄선해서 전시한다. 전시작 중 80% 이상이 지난 전시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작품이다. 디지털 프린팅이 아닌 캐나다 유섭 카쉬 재단이 소장한 오리지널 빈티지 필름으로 소개된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전시는 세 가지 코너로 구성된다. 첫 번째 코너에서는 카쉬 작품 세계의 핵심인 ‘20세기 인물사진’을 조명한다. 오드리 햅번, 윈스턴 처칠, 알버트 아인슈타인, 파블로 피카소 등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유명 인사들의 살아있는 표정을 만날 수 있다. 위대한 인물을 작품으로 남기고자 했던 카쉬의 남다른 열정과 그만의 독창적인 촬영 기술을 담은 시대별 인물사진은 그 자체가 하나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전시에서는 볼 수 없던 앤디 워홀, 넬슨 만델라, 마르크 샤갈, 엘리자베스 테일러, 월트 디즈니 등 시대를 대표하는 명사의 사진이 추가 전시된다. 사진 속 명사들의 일대기와 카쉬가 직접 기록해 놓은 촬영 당시의 자세한 에피소드는 20세기의 역사와 문화·예술을 이해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



 두 번째 코너에서는 카쉬가 특히 애정을 갖고 촬영했던 ‘손 사진’이 전시된다. 사람의 성품과 직업에 따라 달라지는 손의 느낌을 사진 속에서 느낄 수 있다. 마지막 ‘풍경사진’코너에서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캐나다의 산업발전 시대를 살았던 카쉬의 생생한 시선을 만날 수 있다.



 전시회 일정과 작품 소개 등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karshkorea.co.kr), SNS 미투데이(@karshkorea)와 트위터(@karshkorea)를 통해 얻을 수 있다. 관람료는 성인 9000원, 학생 8000원.

▶문의=1544-1681





[사진설명] 카쉬가 찍은 윈스톤 처칠.



<하현정 기자 happyha@joongang.co.kr/사진=카쉬 재단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