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우증권 ‘Power 적립식 패키지’

직장인 윤모씨(39·서울 잠실동)는 지난 몇 년간 예·적금 외에는 주로 주식형 펀드를 재테크 수단으로 삼았다. 거치식은 물론 적립식 투자도 해봤다. 무언가 새로운 투자패턴을 기대하고 있던 그는 최근 대우증권의 ‘Power 적립식 패키지’란 상품정보를 접했다.



코스피 변화율 따라 적립금 변동

적립액 담보 50~100% 융자해 자동투자도



윤씨가 이 상품에 관심이 간 것은 매달 일정액을 꾸준하게 적립하는 기존의 적립식과는 달랐기 때문이다. 즉, 단조로운 기존의 적립식 투자방법과는 달리 가입 시 적립방법 및 적립주기, 레버리지옵션, 적립목표(적립기간), 지급방법 등을 선택하고 그에 관한 세부조건까지 투자자가 직접 정할 수 있도록 한점이 마음에 들었다.



‘맞춤형 적립식 솔루션’ 제공에 초점을 맞춘 이 상품은 기존 정액적립식 투자 방법에서 한발 더 나아가 ‘지수연동 적립법’과 ‘레버리지 옵션’이라는 새로운 투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수연동 적립법이란 코스피지수의 월간 변화율에 따라 적립금을 변동시켜 적립하는 방법을 말한다. 투자자는 시장상승 시 적립금액을 늘리는 추세추종형과 시장하락 시 적립금액을 증가시키는 역방향매매형 등 두 가지 중에서 선택할 수가 있다.



레버리지 옵션은 투자자가 매달 적립하는 금액을 담보로 최대 1000만원 한도 내에서 50~100%까지 융자를 받아 자동 투자할 수 있도록 한 기능을 말한다. 이 방법을 활용할 경우 추가 투자를 통해 적립효과를 극대화할 수가 있게 된다.



적립주기도 1·2·3개월 중에서 선택 가능



적립주기도 기존에 항상 월단위로 적립하던 것과는 달리 상여금, 보너스 등 투자자의 자금유입 스케쥴에 맞춰 1개월, 2개월, 3개월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투자자는 상품 가입 시 필요에 따라 최소 1년 이상의 만기를 설정해야 하며, 추가로 목표금액이나 목표수익률을 지정할 수도 있다.



최초 상품가입 후 1년이 지난 시점부터 만기, 목표금액, 목표수익률 등 세 가지 중에서 한 가지 이상을 충족하면 투자금 적립은 중단되고, 투자자가 사전에 정한 지급방법에 따라 적립금이 지급된다. 지급방법에는 크게 청산, 월지급식, 이익금지급식, 청산반대, 자동재투자식 등 다섯 가지가 있다. 대우증권 상품개발부 김희주 이사는 “이 상품은 기존 적립식 투자에 비해 투자방법이나 편의성이 한층 개선된 상품”이라며 “맞춤형으로 투자구조를 짤 수 있는 게 특징”이라고 말했다.



이 상품은 편입 펀드의 보수 및 수수료 외에는 별도의 보수나 수수료가 없다. 전국 대우증권 지점에서 누구나 가입 가능하며, 최소가입액은 월 10만 원 이상이다.

▶ 문의=대우증권(1588-3322)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