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시, 일본 지진 피해 업체에 긴급 경영자금

대구시가 일본 지진과 관련해 지역 업체에 200억원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대구시, 여행업계 포함 200억
상의 등 교역점검 태스크포스 구성도

 대구시 배영철 국제통상과장은 21일 “일본 기업과 거래하는 지역 업체 중 지난 11일 지진 이후 무역대금 미지급 등으로 자금 압박을 받는 업체에 대해 긴급자금 대출을 알선키로 했다”고 말했다.



대상은 일본 기업과 교역하는 기계·자동차 등 각종 부품류와 소재 생산 및 수입업체 등이다. 또 여행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여행업계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융자금액은 업체당 최고 3억원이며 21일부터 30일까지 대구시 경제정책과에서 융자 신청을 받는다. 대출기간은 1년이며 이자 가운데 2%는 대구시가 지원한다.



 시는 이와 함께 대구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본부·중소기업진흥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한국무역보험공사 대구경북지사 등과 ‘대일 교역점검 태스크포스’를 18일 구성했다.



이 기구는 대일 무역의존도가 높은 부품소재·정보기술(IT)·기계부품업체 등의 원자재·부품 수입과 제품 수출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한다. 또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각종 정책자금의 금리와 상환기간 조정, 긴급 유동자금 지원 등의 대책을 마련한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