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손학규·유시민 ‘대선 예비고사’





판 커진 4·27 재보선



6명 중 단 한 명 … 면접 기다리는 분당을 예비후보 한나라당 분당을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강재섭·한창구·박계동·김기홍·장석일·박명희 후보(왼쪽부터)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천심사위원회의 예비후보 면접에 앞서 심사위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4·27 재·보궐선거전이 ‘박근혜-손학규-유시민’ 간의 삼국지처럼 전개되고 있다. 차기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서 1위를 질주하고 있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강원도지사 보궐선거 지원에 나서고, 야권 주자 중 여론조사 1위인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가 경남 김해을 선거에 ‘올인’하면서 재·보선 직접 출마 문제를 고민하는 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함께 선거판을 키우고 있다. 성남 분당을, 경남 김해을, 전남 순천(이상 국회의원 선거), 강원도(지사 선거) 등 네 곳에서 벌어질 4·27 재·보선의 관전포인트를 문답으로 정리했다.



Q:성남 분당을에 손학규 대표가 출마할까.



 A:여권 일각에서 공천을 검토했던 정운찬 전 총리가 ‘성남 분당을 불출마’를 못 박은 상태여서 민주당의 ‘손학규 차출론’은 주춤하고 있다. 손 대표 측근들도 “이번 선거는 강원도와 김해가 핵심”이라며 분당을 출마 가능성은 작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마지막까지 상대의 ‘패’를 탐색하려 한다. “한나라당에서 누가 나올지 더 봐야 한다”(민주당 핵심 관계자)거나 “손 대표가 출마하면 당으로선 비상계엄 사태다”(한나라당 원희룡 사무총장)라는 식이다. 한나라당 후보가 먼저 결정된 다음 민주당에서 “손 대표가 나가면 이긴다”는 판단이 설 경우 손 대표는 강한 출마 압박을 받을 걸로 보인다.



Q: 김해을에서 김태호 전 총리 후보자는 승리할까.



 A:김태호 전 총리 후보자는 한나라당 후보 경선을 준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기도 한 김해을에 상주하며 이봉수 예비후보를 지원하고 있다. 민주당은 21일 경선을 통해 곽진업 전 국세청 차장을 후보로 선출했다. 앞으론 이봉수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여부에 관심이 모아질 것이다. 손학규 대표는 김해을을 양보하기 어렵다. 순천 무공천 방침에 따라 허상만 전 농림부 장관, 조순용 전 정무수석 등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상태에서 김해을 마저 민주당 간판을 단 후보를 내지 못하면 야권 내 입지가 좁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만일 김해을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이뤄지면 김태호 전 총리 후보자와의 승부가 볼 만하다. 김 전 총리 후보자와 야권 단일 후보 간 대결을 가상한 여론조사는 박빙이나 한나라당은 “바닥 민심이 좋지 않다”며 긴장하고 있다.



Q:강원도, ‘박근혜 바람’ 불까.



 A:박 전 대표는 15일 당 평창동계올림픽유치특별위원회 고문 자격으로 춘천을 방문한 데 이어 29일 올림픽 유치 D-99일 행사를 위해 강릉과 평창을 다시 찾는다. 한나라당은 박 전 대표의 강원행이 선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박 전 대표가 특위 고문직을 맡은 뒤 강원도에서 그의 지지율이 11.3%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도지사직을 상실한 민주당 이광재 전 지사에 대한 동정론이 강해 어려운 승부가 될 것”이라고 관측하는 여권 인사도 적지 않다.



Q: 4·27 재·보선 성적표와 여야 지도부의 운명은.



 A:여야의 유력한 차기 주자들이 선거전에 뛰어들면서 재·보선이 대선 주자의 향후 경쟁력을 가늠하는 전초전으로 떠오른 양상이다. 박근혜·손학규·유시민, 세 사람 모두 승리할 경우 득도 크지만 위험 부담도 안게 된 것이다. 만약 재·보선 성적표가 신통치 않으면 각 당에선 패배 책임론 으로 당 지도부가 줄사퇴하는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



글=채병건·백일현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