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공항, 30일이 운명의 날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이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는 동남권 신공항 입지 평가 결과가 30일 나온다. 국토해양부 이용규 공항정책과장은 21일 “동남권 신공항 입지평가위원회와 평가단의 최종평가 결과를 30일 오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입지평가위는 평가 결과 발표에 앞서 24~25일 후보지 두 곳을 방문할 계획이다. 신공항 입지 선정을 앞두고 지역 간 갈등이 첨예한 만큼 현지 주민들과 지방자치단체의 의견을 듣고 평가에 반영하기 위해서다.



국토부, 가덕도·밀양 중 최종 후보지 발표
모두 부적격 판정날수도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신공항 후보지 선정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항공·교통·지역개발·환경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된 입지평가위를 가동 중이다. 입지평가위는 그동안 후보지 두 곳에 대한 평가분야와 평가항목, 평가방법 등을 마련했다. 두 곳에 대한 최종 심사는 입지평가위와는 별도의 20~30명으로 구성될 평가단이 맡아 평가위에 넘긴다.



 입지평가위의 발표에 따라 가덕도와 밀양 중 한 곳이 신공항 후보지로 선정된다. 하지만 입지평가위가 두 곳 모두 신공항 입지로 부적격하다는 결론을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두 곳 중 한 곳이 후보지로 선정돼도 실제 신공항이 건설되려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사업성이 없다는 결과가 나오면 신공항 건설이 백지화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