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아이] 리비아 ‘엄친아’의 희망







이상언
파리 특파원




‘밤 하늘의 비행기가 별똥별이라면 소원을 빌 수 있을 텐데….’ 지난해 유럽에서도 대유행한 미국 가수 보비 레이의 노래 ‘에어플레인스’가 사막 횡단도로를 질주하는 차 속에 울려퍼졌다. 운전대를 잡은 대학생 소하일(23)은 연신 머리를 흔들며 박자를 탔다. 지난 10일 리비아에서 카다피군과 시민군의 전선이 형성된 라스라누프를 갈 때의 일이다. 전투기 공습이 한창인 지역으로 들어서는 순간에 요란한 팝송이라니, 이 얼마나 안 어울리는 일인가.



 소하일을 처음 만난 곳은 리비아 시민군의 거점도시 벵가지에서였다. 그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찍은 동영상을 외신 기자들에게 보여주기에 바빴다. 지난달 19일 밤 카다피 친위부대가 벵가지 시내에서 시민들을 향해 무차별 발포하는 순간을 포착한 것이었다. 영상에서는 총성이 끊이지 않았다. 그는 친구 한 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다고 했다. 유튜브에 이 영상을 올리려 했으나 정부가 인터넷을 끊어버려 기자들에게 직접 보여주고 있다는 설명도 했다.



 그에게 라스라누프까지 갈 차와 운전사를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택시운전사들이 목숨 걸고 가야 하는 곳이라며 ‘절레절레’했기 때문이었다. 그는 자신이 데려다주겠다고 했다. “나도 한번 전선에 가보고 싶었다”는 말과 함께. 그는 다음 날 좀 낡기는 했지만 시속 200㎞까지도 무리 없이 달리는 독일제 아우디 승용차를 몰고 나타났다. 자기 소유의 차라고 했다.



 벵가지에서 라스라누프까지 왕복 약 900㎞를 9시간가량 함께 오가며 그와 많은 얘기를 나눴다. 짙은 눈썹과 높은 콧대의 준수한 외모를 가진 소하일은 리비아에서 가장 큰 대학인 가리니우스대 공대 4학년으로 양친은 모두 의사였다. 이탈리아·터키·이집트 등 여러 나라를 여행한 경험도 있었다. 영어도 곧잘 했다.



 이런 리비아의 ‘엄친아’가 뭐가 답답해 총알이 쏟아지는 거리로 나갔는지 궁금했다. 그와의 대화 속에서 답은 쉽게 찾을 수 있었다. 그는 “한국에서는 대통령을 투표로 뽑느냐” “젊은이들이 자유롭게 연애를 하느냐” “클럽은 있느냐” 등의 질문을 해댔다. 태어나 지금까지 국가지도자는 무아마르 카다피 한 사람뿐이고, 젊은 여성들은 거리를 활보할 수 없고, 노래 듣고 춤추는 공간이 없는 나라가 비정상이라는 것을 해외 여행을 하면서 확인했던 것이다. 그에게 절실한 것은 ‘자유’였다.



 리비아 옆 나라 이집트에서도 소하일과 비슷한 젊은이를 여럿 만났다. 시위에 참여하는 학생들의 상당수는 인기 대학에 다니는 중산층 출신이었다. 소득과 교육 수준 성장을 배경으로 해외 여행과 인터넷으로 세상물정을 알게 된 청년들이 광장으로 몰려 나오는 것을 보면서 ‘웬만해선 이들을 막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하일과는 며칠째 통화가 안 되고 있다. 카다피 정권이 국제전화를 끊은 것인지, 그의 전화기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알 길이 없다. 에어플레인스의 가사처럼 리비아 상공에는 지금 연합군의 미사일과 카다피군의 방공포가 별똥처럼 쏟아지고 있다. 그가 무사히 생존해 밤하늘을 바라보며 자유의 나라를 소원하고 있기를 기원한다.



이상언 파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