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1 올해의 차’ 심사위원들 막판까지 고민한 것은









엎치락뒤치락 접전이었다. 국내외 26명의 자동차 전문가들이 깐깐한 심사를 벌였으니 당연한 일이었다. 심지어 예선 턱걸이 후보가 본선에서 압도적으로 선정될 정도였다. 중앙일보가 주최한 ‘2011년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COTY)’ 선정과정이 그랬다. 관건은 공정성. 그래서 자동차업계 전문가와 교수는 물론 해외에서 활동 중인 자동차 디자이너와 자동차공학 전문가들도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관계기사 E4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