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니스 유머] 기가 막혀서









어느 날 자정이 넘어서야 억지로 들어오는 남편을 보다 못한 아내가 바가지를 긁기 시작했다.



 아무리 화를 내고, 앙탈을 부려봐도 남편은 묵묵부답. 그런 남편이 더욱 보기 싫은 아내가 소리쳤다.



 “당신 정말 너무한다. 왜 3시가 넘어서야 들어오는 거예요?”



 그러자 남편이 귀찮다는 듯 하는 말,



 “이 시간에 문 여는 데가 이 집밖에 없어서 들어온다. 왜!”



제공=윤선달(『알까기 유머』 저자)



▶ [비즈니스 유머]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