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산 학습만화 ‘지진에서 살아남기’… 아마존재팬 아동 학습분야 1위 올라





2008년 일본에서 첫 출간





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만화 『지진에서 살아남기』(사진)가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교육출판 전문업체 ‘미래엔’은 21일 이 책이 일본 서적 판매 사이트 아마존재팬에서 아동학습 분야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국내뿐 아니라 중국·대만 등 세계 6개국에서 2000만 부 이상 판매된 ‘서바이벌 시리즈’ 중 한 권. 지진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주인공들이 과학상식을 활용해 생존하는 과정을 담은 학습만화다. 지진의 발생 원인과 징후, 지진의 종류와 규모 등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게 구성했다.



 이 책을 제작한 ‘미래엔’은 2008년 일본에 처음 출간했던 이 책이 지진 때문에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는 소식을 반가워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다. 이 회사 김영진 대표는 “남의 불행으로 인해 생각지도 못했던 성과가 났다고 해서 좋아할 수도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미래엔의 전신은 1948년 설립된 대한교과서다. 49년 서울 효제동에 교과서 생산공장을 설립했으며 79년 첫 1종 교과서를 생산했다.



최근에는 살아남기 시리즈와 『내일은 실험왕』 등 학습만화로 적극적인 해외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일본 방문 직후 일주일 만에 지진이 발생해 더욱 충격을 받았다”며 “일본이 하루빨리 지진을 극복하고 정상화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