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운찬 감싸는 이재오 “이익공유제는 상생 뜻”









한때 동반성장위원장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누그러뜨린 정운찬 전 총리에 대해 한나라당에서 공개적으로까지 비판이 터져 나왔지만 이재오(얼굴) 특임장관은 21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정 위원장을 감쌌다.



이 장관은 “(정 위원장은 대기업의) 이익이 예상보다 많이 생기면 중소기업에 기술개발비도 좀 지원해 주고, 중소기업도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상생하자는 것인데 무슨 ‘교과서에 없다’느니 ‘자제해 달라’느니, 그것도 알 만한 사람들이 왜 그러는지 참 알 수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듣는 지혜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의 성남 분당을 출마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장관이 정 전 총리 대신 정부와 재계의 비판론을 반박한 셈이다. 이 장관은 “(정 전 총리는) 사퇴를 안 할 것”이라며 “동반성장을 추진하려는 사람이 반대하는 사람들이 몇 마디 했다고 사퇴하면 되겠느냐”고도 했다.



김승현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이재오
(李在五)
[現] 대통령실 특임장관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45년
정운찬
(鄭雲燦)
[現]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前] 국무총리실 국무총리(제40대)
1948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