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이스트생 또 …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재학생이 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전문계고 출신의 KAIST 재학생이 자살한 지 두 달여 만이다. 20일 오후 6시35분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한 아파트 앞 화단에서 이 아파트에 사는 KAIST 2학년생 김모(19)군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김군을 발견한 행인은 경찰에서 “퍽” 소리가 들려 보니 화단에 사람이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과학고 출신 2학년생
휴학 나흘 만에 자살

 사고 당시 김군의 가족들은 모두 외출한 상태였다. 김군의 집에서는 ‘누군가를 원망하지 않겠다. 여동생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A4용지 한 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19일 오후 8시47분 김군의 블로그에는 “우울하다…힘들다…”는 글이 마지막으로 올라와 있었다. 경찰은 김군이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모 과학고 출신인 김군은 이달 초 개학한 뒤 학교에 다니다 16일 돌연 휴학했다. 학교 측은 김군이 학업성적도 우수하고 성격도 활달했다고 전했다. 앞서 전문계고 출신으로 학교장 추천 전형으로 KAIST에 입학해 관심을 모았던 1학년 학생 조모(19)군이 성적 문제로 괴로워하다 지난 1월 8일 밤 학교 건물 보일러실 앞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수원=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