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포털 김정일 유머 대박

중국 포털사이트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비꼬는 유머가 올라 네티즌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중국포털 조선중국에는 18일 오후 아이디 leimong이라는 네티즌이 북한 사정과 김정일을 빗댄 유머 3건을 올렸다. 이 글은 순식간에 네티즌에게 퍼지며 중국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머 1 "김정일 장군님 만세"

북한 집단농장의 농장원 정만용씨가 강에서 고기 한 마리를 잡았다.

정씨는 기쁜 마음으로 집에 돌아와 아내에게 말했다.

"이것봐. 우리 오늘 물고기 튀김을 먹을 수 있겠어!"

"기름이 없잖아요?"

"그럼 찜을 하자."

"솥이 없어요!"

"그럼 구워 먹자."

"땔감이 없는데…."

화가 난 정씨가 다시 강으로 가서 물고기를 놓아줬다.

물고기는 물에서 원을 그리며 노닐다가 윗몸을 물 밖으로 내밀더니 오른쪽 지느러미를 치켜들고 흥분된 목소리로 크게 외쳤다.

"김정일 장군님 만세!"



■유머 2 아담과 이브는 북한 사람

미술관에 아담과 이브가 (사과를 들고 있는)그림 한 폭이 있다.

영국인이 말한다.

"이들은 영국 사람이다. 남자가 맛있는 것이 있으면 여자와 함께 먹으려고 하니까."

프랑스인이 말한다.

"이들은 프랑스 사람이다. 누드로 산보하고 있으니까."

북한인이 말한다.

"이들은 조선 사람이다. 옷도 없고, 먹을 것도 적은데, 자신들은 천당에 있다고 생각하고 있으니까."















■유머 3 돼지 농장에 간 김정일에 대한 보도

김정일이 집단농장에 현지 시찰을 나갔다가 귀여운 돼지들을 보고 순간 기분이 좋아서 돼지들 가운데 서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신문에서 이 사진을 보도하려고 하는데 편집자는 사진 제목 때문에 난처해지고 말았다.

"음…'김정일 동지가 돼지와 함께 계신다'…

이건 아닌 것 같고, '돼지가 김정일 동지와 함께 있다'…

이것도 아닌 것 같은데…."

결국 신문이 출판됐다. 사진 밑의 제목은 다음과 같았다.

"왼쪽 세번째 분이 김정일 동지다!"



온라인 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