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사능 잡는 미군 부대 일본 간다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에 퍼지고 있는 방사성 물질을 제압하기 위해 미군의 최정예 방사선 전문부대가 파견된다.



18일 요미우리신문 인터넷판에 따르면 미 국방성은 방사선에 오염된 지역에서 전문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전문 부대를 파견키로 하고 준비작업에 들어갔다. 로버트 윌라드 미국 태평양 함대 사령관은 17일(현지시간) 기자 회견을 열고 "약 450명으로 구성된 방사선 관리 전문군대를 파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미 일본엔 미국 북방 사령부 전문 부대에서 파견된 9 명의 '피해관리평가팀'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방사능 수치 등 주로 피해 관리와 대처법 조언 등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에 파견될 전문부대는 방사능 자체를 제압하는 이들이다. 일본 자위대 조차 원자로가 용해되는 '노심용융(멜트다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혼란을 겪고 있다. 한 자위대 관계자는 몇 일 전 "멜트다운이 일어나면 어떻게 해야 할 지 전혀 모르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군 방사선관리 전문부대의 파견은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방사능 위기 상황에 각 단계별로 어떻게 대처할 지 고도의 훈련을 받은 최정예인력이기 때문이다.



윌라드 사령관은 "이 부대는 탁월한 방사선 관리 능력을 가지고 있다. 요청만 있다면 모니터링에서 오염 제거까지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미군은 원전 상황이 일촉즉발로 치닫고 있는 데다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 고농도의 방사능이 확산되는 대형 사고가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할 지 고심하고 있다.



한편 미국 정부는 18일 중으로 서부 캘리포니아 지역에 후쿠시마 원전에서 분출된 방사성 물질이 도달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