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천 폭발한다고? 이번엔 여관 폭발 '비상'

동일본 대지진 여파로 온천이 있는 일본의 여관 시설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온천에 함유된 천연가스가 유출돼 폭발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1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환경성은 이날 도호쿠(東北)와 간토(関東) 등 일본 광역자치단체에 여관 내 온천 시설이 폭발해 화재가 날 수 있다며 경계령을 발동했다.



온천은 천연가스를 함유하고 있다. 그래서 온천을 갖춘 여관들은 온천수와 가스를 안전하게 분리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추고 있다. 그러나 지진으로 파손되거나 정전될 경우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가스 농도가 높아질 위험이 있다.



환경성은 가스 분리와 환기 설비가 작동되지 않는 여관에서는 온천욕을 중지하도록 지시했다. 또 온천 부근에서는 불을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천연가스가 함유되지 않은 온천에서도 지진에 의해 가스 농도가 급격하게 상승할 우려가 있다며 농도 측정을 실시하라고 당부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