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일본 대지진] ‘방사능 괴담’ 첫 유포자는 20대 남성

‘일본 원전의 방사성 물질이 한국에 상륙한다’는 허위사실을 전파한 최초 유포자가 드러났다.



“필리핀 상륙” 외국서 온 문자 조작 … 위법 여부 검토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방사능 상륙’ 괴담의 최초 유포자가 변모(28·광고디자이너)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변씨는 15일 오전 11시6분쯤 베트남인 친구(24·여)에게서 영국 BBC 긴급뉴스를 가장한 영어 문자메시지를 받은 뒤 이를 친구 7명에게 인터넷 메신저를 통해 전파했다는 것이다. 변씨가 받은 문자메시지의 영어 원문은 ‘방사성 물질이 오늘 오후 4시에 필리핀에 도착한다’고 돼 있다. 하지만 변씨는 이를 ‘바람 방향 한국 쪽으로 바뀜. 오늘 오후 4시에 한국에 올 수 있음’이라고 바꿔 전파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변씨는 “일본에서 멀리 떨어진 필리핀까지 방사성 물질이 간다면 일본과 가까운 한국에는 당연히 올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조사 결과 변씨는 주식 거래를 하지 않고 있으나 경찰은 변씨의 메시지를 받은 수신자들이 이 정보를 악용해 주가 시세조종 등의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변씨가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박성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