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억 청화백자 … 국내 고미술 경매 최고가 낙찰





조선 왕실서 쓰던 ‘운룡문호’





18세기 조선 왕실에서 쓰였던 것으로 추정되는 ‘백자청화운룡문호(白磁靑畵雲龍文壺·사진)’가 국내 고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인 18억원에 낙찰됐다.



 신생경매사인 마이아트옥션이 17일 서울 인사동 공아트스페이스에서 연 경매에서 이 도자기는 14억7000만원에서 시작해 경합 끝에 18억원을 제시한 전화 응찰자에게 낙찰됐다.



 이전까지 고미술품의 경매 최고가 기록은 지난해 옥션단 경매에서 낙찰된 19세기 화첩인 ‘와유첩(臥遊帖)’으로, 17억1000만원에 팔렸었다. 도자기로는 2006년 서울옥션의 100회 경매에서 16억2000만원에 낙찰된 17세기 도자기 ‘철화백자운룡문호’였다.



 이번에 낙찰된 ‘백자청화운룡문호’는 높이 59.3㎝의 청화백자다. 왕실에서 사용된 운룡문호는 국내외 통틀어 11점에 불과하다. 해외 경매에서는 몇 차례 나온 적 있지만 국내에서는 처음 선보였다. 마이아트옥션 측은 통상 용의 발가락을 4개 그리는 것과 달리 발가락 5개를 그린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고미술품을 비롯한 국내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 기록은 2007년 45억2000만원에 낙찰된 박수근의 유화 ‘빨래터’다.



양성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