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산 리모델링] 약국 운영하는 40대 맞벌이 … 노후 준비 제대로 못했다





펜션 부지 구입 미루고 매달 220만원씩 더 저축하라





Q. 서울 성북구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이모(44)씨. 적지 않은 소득을 올리는 데다 남편이 공기업에 근무해 경제적으로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다. 은퇴 후엔 남해안으로 내려가 펜션을 운영하며 살고 싶어 한다. 그러나 남편의 퇴직시기가 불투명하고 세 자녀의 교육비와 부부의 노후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해 불안한 부분이 없지 않다. 또 아파트 담보 대출금을 갚고 싶은데, 중도상환 수수료를 내면서까지 해야할지 등이 궁금하다며 상담을 청했다.



A. 이씨네는 현금흐름은 좋지만 노후 대비와 자녀 교육 준비는 많이 부족하다. 재원은 충분하지만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이들 재무목표를 뒤로 미루고, 약국 운영과 집 넓히는 데만 신경써 왔기 때문이다. 납입이 끝난 개인연금 1600만원과 부부 명의 연금저축에 50만원을 불입하고 있는 것이 노후 준비의 전부다. 이미 40대 후반에 들어선 가장의 나이를 감안할 때 결코 충분한 노후대비책이라고 볼 수 없다. 은퇴시점까지 10년정도 남아 있다는 계산 아래 지금부터 서두르는 게 좋겠다.



노후 준비 말고 우선적으로 추진해야할 재무목표는 세 자녀의 교육자금이다. 당장 첫째의 대학 입학이 3년도 채 남지 않은 데다, 둘째와 셋째가 잇따라 대학에 진학하게 되므로 교육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여유자금이 있다면 중도수수료를 부담하더라도 대출금을 갚는 게 백번 옳다.











◆은퇴시점에 6억9000만원 필요=노후에 현재가치 기준 월 250만원의 생활비를 만들기 위해선 은퇴시점에 약 6억9000만원이 필요하다. 국민연금과 퇴직연금, 개인연금을 합쳐 3억3000만원을 준비할 수 있으므로 지금부터 매월 270만원씩 저축해야 한다(남편 입사연령 30세, 은퇴 55세, 은퇴기간 30년, 물가상승률 3%, 임금상승률 4%, 투자수익률 7% 가정시). 현재 부부가 연금저축에 각 25만원씩 붓고 있어 220만원 정도의 추가적인 준비를 해야겠다. 먼저 연금저축 불입금을 각 9만원씩 늘려 연간 소득공제 한도액 400만원을 모두 채우자. 추가 불입은 지금 운용하는 상품보다는 연금펀드가 낫겠다. 이와 함께 남편과 부인 이름으로 변액연금 및 변액유니버설에 각 100만원씩 넣길 권한다.



◆가족 모두 100세 보장 보험 가입을=대학 입학 기준으로 자녀당 4000만원의 교육자금을 마련하려면 매달 첫째 117만원, 둘째 60만원, 셋째 40만원씩 부어나가야 한다. 교육비 상승률은 일반적으로 물가상승률에 비해 2배 이상 높기 때문에 수익성이 좋은 상품으로 운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둘째와 셋째의 경우 준비기간이 많이 남아 있어 적립식 펀드를 추천한다. 하지만 첫째는 안정성에 무게를 두고 우량한 제2금융권의 적금이나 원금보장이 되는 대안상품이 적절하다.



  이씨네가 가입한 모든 보험은 생보사 상품이다. 손보사 상품으로 보완했으면 한다. 특히 부부는 100세까지 보장받는 실손보험을 반드시 가입하길 바란다. 과거 어린이보험은 길어야 30세까지 보장받았으나 최근엔 100세 보장이 가능한 상품이 나와 있다. 모든 가족이 100세 보장 실손보험에 가입할 경우 보험료는 대략 월 30만원 수준이다.



◆집 판 대금으로 빚 갚아야=남해안 인근에 펜션 부지를 구입하는 것은 미뤘으면 한다. 남편이 퇴직하기까지 기간이 남아 있고 펜션의 선호도가 앞으로 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래도 펜션의 꿈을 버리기 어렵다면 틈틈이 남해안을 방문해 적당한 부지 물색을 해둘 것을 권한다. 가급적이면 바닷가 전망 좋은 곳이나 갯벌체험장같이 이벤트가 가능한 장소가 펜션 부지로 적합하다. 이씨네는 전에 살던 집을 팔아 곧 2억원의 잔금을 받게 된다. 이 돈으로 1억3600만원의 은행대출금을 갚도록 하자. 대출이자 연 5.6%가 은행 정기예금의 세후금리 연 3.9%보다 높기 때문이다. 중도상환 수수료 1.5%를 감안해도 대출이자가 많다. 대출금을 갚고 남는 돈 6400만원을 지수연계증권(ELS)에 넣을 경우 연 10~11% 수준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서명수 기자











◆자문단=이택주 SK MONETA 수석컨설턴트, 임현정 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골드센터 PB팀장, 정현영 미래에셋생명 퇴직연금자산관리팀 차장, 양해근 우리투자증권 부동산 팀장(왼쪽부터)



◆대면 상담=최고의 전문가로부터 직접 상담받으려면 재산리모델링센터(·02-751-5852~3)로 신청하십시오. 중앙일보가 후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인 ‘위스타트 운동’에 5만원을 기부해야 합니다.



◆신문지면 무료 상담=직접 방문이 어려울 경우 e-메일()로 전화번호와 자산현황, 상담 목표를 적어 보내 주십시오. 상담은 무료입니다.



◆후원=미래에셋증권·삼성생명·외환은행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