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에서 앞으로 “부장님” “차장님” 찾지 마세요





직무 중심 직급 체계 내달 도입





앞으로 롯데그룹 내에선 ‘부장님’ ‘차장님’ 등의 호칭을 들을 수 없게 됐다.



 롯데는 다음 달 1일부터 전 계열사에 창사 이래 40여 년간 유지해온 연공서열형 직급체계 대신 직무 중심의 ‘그레이드(Grade) 인사체계를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종전 ‘부장-차장-과장(갑·을)-대리-사원’의 직급 호칭이 ‘수석-(부장·차장급)-책임(과장급)-실무자(대리·사원급)’로 바뀐다.



 직무 책임자인 팀장과 매니저는 교육과 자격시험을 통과한 이들 중에서 선발한다. 직급별로 비슷한 수준이던 급여도 직무를 맡았는지 여부에 따라 20%까지 차이 나게 된다. 롯데 정책본부 관계자는 “실력 있는 사람에게 확실히 더 보상한다는 의미”라며 “하지만 직책을 받지 못했다고 해서 구조조정의 대상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의 새로운 인사제도는 신동빈 회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신 회장은 “과거의 조직 특성을 벗어나 미래지향적 조직으로 환골탈태하려면 가볍고 신속한 의사결정 조직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왔다.



이수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