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8세 맹인 할머니 5일 만에 발견돼 구조

앞을 전혀 볼 수 없는 78세 할머니가 동일본 대지진 5일째인 15일 구조됐다.



후쿠시마(福島)현 경찰은 "15일 오후 미나미소마시(南相馬市)에서 78세 여성을 구조했다. 이 여성은 앞을 전혀 볼 수 없는 맹인"이라고 발표했다.



이 할머니는 구조된 뒤 "물을 마시고 싶다"고 말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할머니는 남편이나 자녀 없이 홀로 지내오다 재난을 당했다. 경찰은 "지진이 동일본 지역을 강타할 당시 할머니는 집을 탈출했다"고 전했으나 이후의 자세한 상황은 알려져지 않았다.



김기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