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원전사고,체르노빌과 같은 최악의 상황인 7단계"







체르노빌 사고 [출처=AP]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의 사태가 1986년 옛 소련의 체르노빌 원전사고와 맞먹는 단계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과학국제안전보장연구소(ISIS)는 "후쿠시마 원전사고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원자력 사고 평가척도(0~7단계) 가운데 6 또는 7단계에 해당한다"고 15일 밝혔다.



IAEA의 평가척도는 0단계는 안전에 이상이 없는 상태이고, 1~3단계는 이상징후가 나타났을 때에 해당한다. 4단계는 시설 내부에 위험상황이 발생했을 때이며, 5단계는 시설 밖까지 위험 상황에 처했을 때, 6단계는 심각한 사고 상황, 7단계는 대형사고 상황이다. 미국 스리마일 아일랜드원전사고(1979)는 5단계에 해당하며, 사상 최악의 참사로 기록된 체르노빌 사고는 7단계였다.



ISIS는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최소한 체르노빌에 근접한 대형 사고로 번지고 있다고 본 것이다.



김기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